추천게시물

김봉현 "술접대 바카라사이트, 대우조선해양 수사팀 동료" 세부폭로

'라임자산운용 사태'의 전주(錢主)로 알려진 뒤 수사와 재판을 받아 오면서 '옥중 입장문'을 통해 '현직검사 룸살롱 접대'와 야당 인사 금품 로비 등을 폭로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술 접대를 한  바카라사이트 검사 3명은 대우조선해양 맥스카지노 수사팀에서 함께 근무했던 동료들"이라고 주장했다.


김 전 회장은 21일 변호인을 통해 <뉴스1>에 전한 14장 분량 2차 '자필 입장문'에서 검사 출신 A변호사와 함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 소재 룸살롱에서 검사들에게 1000만원 상당 술접대를 한 건 "확실한 사실"이라고 밝혔다.이 입장문은 지난 16일 언론 등을 통해 김 전 회장 측이 공개한 5장 분량 입장문의 후속 설명이다.김 전 회장은 "이들은 예전 대우조선해양 바카라사이트  수사팀에서 함께 근무했던 동료들"이고 "조사 (최근 법무부 감찰 조사를) 받을 당시 사진으로 두 명을 이미 특정했다"며 "다른 한 명은 사진으로는 80% 정도 확실하다 생각해서 특정 짓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앞서 A변호사는 <뉴스1>에 "당시 술을 마신 3명은 더킹카지노 검사가 아니라 검사 출신 (전관) 변호사"라고 해명한 바 있다.김 전 회장은 "지난 2007년 자신의 사건 관련 인연으로 당시 검사였던 A변호사를 알게 됐다"며 "지난해 지인의 소개로 수원여객 횡령 사건의 변호인으로 선임했고,매일 함께 만나고 같이 어울렸다"고 밝혔다.또 "호텔과 골프장 회원권 등을 선물하면서 특수부장 출신인 A 변호사를 지극히 모셨다"고 했다.
김 전 회장은 A변호사가 들려준 윤석열 검찰총장과 친분 이야기와 각종 사건해결능력을 들으면서 신뢰를 쌓게 됐고,그의 말을 믿고 수사팀이 원하는대로 모든 협조를 했다고도 전했다.김 전 회장은 또 윤대진 당시 수원지검장(현 사법연…

“현직 카지노사이트 검사 3명에 1000만원 술접대”…

온라인카지노 간부 이라크서 의문의 죽음

커져가는 파라오카지노 정관계 로비 의혹…

'전원 바카라사이트 오디션 출신' 위아이 "무대 경험 多"…

2030은 카지노사이트 투자 열풍…"왜 시작하셨어요?" 물어보니

17억에 팔린 시골 온라인카지노…어디에 쓰려고?

"아버님, 파라오카지노 주식 있으세요?" 불편해도 이젠 물어봐야 합니다

'돈 없다던' 탁재훈, 카지노 VIP룸에서 바카라사이트 도박을?

공개 임박한 카지노사이트…구성품 줄고 비싸진다

90만원→32만원→“20만원 드려요”…온라인카지노

“1주일에 470만원 벌었어요~”…주부도 뛰어든 ‘파라오카지노’

바카라사이트 “목표는 생존”…美 예외허용에 국내기업 기대감